bar_progress

이 싸움은 결국 장기전…"재판부터 이겨야"

최종수정 2019.06.23 08:02 기사입력 2019.06.23 08:02

댓글쓰기

부산저축은행 피해자들의 희망의 땅, 캄코시티 ③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부산저축은행 사태는 2011년 2월을 금융위원회의 부실금융회사 결정 및 영업정지 조치로 시작됐다. 부산저축은행에 예금, 투자했던 이들의 악몽은 이때부터였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났지만 악몽은 계속되고 있다. 그나마 부산저축은행 예금자의 돈으로 투자됐던 캄코시티가 회수가 이뤄질 경우 피해자들의 고통은 조금이나마 덜어질 수 있을 것이다.


언제쯤 회수가 이뤄질 수 있을까.

일단 관건은 2014년 2월부터 진행됐던 5년간의 송사가 끝나야 한다. 정부와 예금보험공사 등이 기대대로 캄보디아 재판부가 예보의 손을 들어 캄코시티 사업자인 월드시티의 경영권을 되찾는 일에서부터 시작된다.


시점은 알 수 없지만 예금보험공사가 재판에서 승리한 뒤에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로 한다. 대표자 변경에서부터 사업 정리에 이르기까지 캄보디아 정부의 승인을 필요로 하는 일들이 도처에 있기 때문이다. 예보는 물론 한국 정치권마저 캄보디아 정부나 사법부를 자극하지 않으려 하는 것은 온전한 사업권 회수 과정에서는 캄보디아 정부의 협력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예보 관계자는 사업권 회수 이수 상황과 관련해 "정말 이 곳을 개발할 수 있는 곳이 누구인지 같이 찾아봐야 한다"면서 "예보에게 있어서 채권회수도 중요하지만 캄보디아의 국익 역시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캄코시티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의 분당과도 같은 곳이다. 이 곳이 현재처럼 개발도 안되는 나대지로 두는 것은 캄보디아로서도 손실이라는 관점에서 서로 윈윈하는 길을 찾는 게 목표다. 예보는 캄코시티를 제대로 개발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캄보디아도 살고 예보와 부산저축은행 피해자들도 최대한 피해금액을 회수할 수 있는 방향을 찾을 계획이다.


무엇보다 예보 입장에서도 캄코시티 개발 사업을 정상화한 뒤 제대로 된 가치를 인정받는 것이 급선무다. 일단 사업성 등에 대한 점검 절차를 거친 뒤 가장 회수금을 높일 수 있는 길이다.


예보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사업을 정상화하는 것"이라면서 "재판에서 이기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물론 여론의 관심 역시 중요하다. 한국 정부와 여론이 이 사안에 대해 가지는 관심이 곧 바로 캄보디아 정부에게 압박이 될 수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