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교통공사 직원 가족수당 부당수급 적발 '혼란' 가중

최종수정 2019.06.10 16:08 기사입력 2019.06.10 15:57

댓글쓰기

서울교통공사 10일 가족 수당 부당하게 받은 239명 적발, 1억2006만원 전액 환수 , 237명 최고 정직 등 조치, 고의성 의심 직원 19명 검찰 고소 등 내용 발표 혼란 가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벌집 쑤신 듯 혼란스럽다.


지난해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 비정규직원 정규직화 문제로 시끄러워 결국 감사원 감사까지 진행됐다.


감사원은 이달 20일께 감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는 설이 무성한 가운데 이번엔 가족 수당을 부당하게 받은 직원 239명이 적발돼 1억2006만원을 전액 환수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특히 237명 전원(2명은 자진신고)에 대해서는 최고 정직 등 신분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중 고의성이 의심되는 직원 19명에 대해서는 5월9일자로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교통공사 자랑하듯 직원 가족 수당 부당수급 적발 발표

서울교통공사는 이 같이 방대한 기간(2011~2018년 8년)을 대상으로 가족수당 부당수급 일제조사를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부당수급을 적발한 사례는 있었지만 환수 외 부당수급한 직원에 대해 징계처분을 내린 것도 지하철 유관기관 중에 처음이라고 부연했다.


공사는 지난해 8월 진행한 자체 재무감사에서 가족 사망으로 경조사비를 받은 직원 중 가족수당을 계속 지급받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부당 수급자 52명(2015.5.1.~2018.7.31.)을 파악, 부당 지급된 수당 1178만 원을 전액 회수했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직원 가족수당 부당수급 적발 '혼란' 가중


서울교통공사는 시민들의 높은 윤리적 눈높이와 공사의 사회적 책임을 고려해 조직 내 부도덕한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처리하고 재발을 방지한다는 방침 아래 강도 높은 징계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 부당 수급 직원과 함께 공사도 책임 면키 어려울 듯


그러나 공사가 가족 수당을 부당하게 받은 직원들을 적발한 것을 자랑하듯 발표하고 있지만 공사도 책임을 면치 어렵다는 것이 일반적인 지적이다.


서울시의회 관계자는 “가족 수당을 부당하게 받은 직원들 중엔 5~8호선을 운영한 옛 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그 동안 회사는 이런 문제를 시스템적으로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 직원들의 부정을 적발한 듯 대대적으로 발표한 것도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직원 부모가 사망할 경우 장례휴가원을 제출할 경우 곧 바로 입력, 부당한 수당이 나가지 않도록 시스템적으로 처리해야 할 것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 또한 회사의 잘못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공사가 이날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은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인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의회에서 집중적인 문제 제기가 있기 전 사전 김빼기 작전의 일환이 아닌가 하는 관측도 제기 되고 있다.


그러나 이처럼 공사가 대규모 직원 비리 적발한 것처럼 보도자료를 발표함으로써 언론 보도가 쇄도하면서 공사 명예에 큰 손상을 입히지 않았는가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공사는 조만간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문제가 감사원 감사 결과 나올 경우 또 다른 파장이 예고돼 주목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