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출석한 임은정 부장검사, "檢 내부 목소리 묵살…서글프다"

최종수정 2019.05.31 10:22 기사입력 2019.05.31 10:22

댓글쓰기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직무유기 혐의 고발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고위 인사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임은정 청주지검 충주지청 부장검사가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고위 인사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임은정 청주지검 충주지청 부장검사가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고위직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임은정 청주지검 충주지청 부장검사가 31일 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도착한 임 부장검사는 취재진에 “제식구 감싸기는 1~2년 된 문제가 아니라 검찰개혁이 수십 년간 논의되면서 이런 상황까지 왔다”면서 “계속 내부 자체 개혁과 감찰과 처분을 요구했었는데 묵살당하고 떠밀려서 여기까지 온거라 좀 서글프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지검에서 당시 알고 있었다가 묵살을 해서 대검찰청 감찰이 직접 감찰했던 사안”이라며 “사표처리로 처리한 것은 검찰총장의 결제가 있어야 가능한 상황이라 (김 전 검찰총장이) 공범이고 최종 책임자”라고 강조했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25일 김 전 검찰총장을 비롯해 김주현 전 대검 차장검사, 황철규 부산고검장, 조기룡 청주지검 차장검사 등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2016년 부산지검 윤모 검사의 고소장 위조 사실을 알고도 감찰이나 징계위원회를 열지 않고 면직 처리하는 등 부실하게 사안을 처리한 혐의를 받는다. 임 부장검사는 대검찰청 감찰제보시스템을 통해 감찰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들을 고발했다.

이와 함께 임 부장검사는 수사권조정 문제로 보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 “시기적으로 공교로워 부득이한 부분이 있으나 검찰에서 수사를 하지 않아 직무유기로 고발당한 사항”이라며 “경찰은 수사기관으로 고발을 한 사건에 대해 당연히 수사할 의무가 있고, 검찰이 반성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부장검사는 이어 “전관예우나 무전유죄, 정치검찰로 인해 국민들이 고통 받을 때는 침묵하다가 개혁이 논의돼 검찰권 일부를 내려놓게 돼서야 국민 운운하는 것은 너무한게 아닌가 해서 국민들이 검찰을 믿지 못하는 것 같다”며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인정하고 스스로 고치면서 말을 할 때 국민들이 그 진정성을 믿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