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창회·향우회를 수영대회에서 해요”…단체구매 잇따라

최종수정 2019.05.27 16:30 기사입력 2019.05.27 16:30

댓글쓰기

“동창회·향우회를 수영대회에서 해요”…단체구매 잇따라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동창회, 향우회 등 단체가 올 여름 펼쳐지는 수영대회에서 모임을 갖기로 하는 이른바 ‘수영대회 회식’이 계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이하 조직위)는 지난 26일, 광주고등학교 33회 동창회와 정부 행정안전부 전현직 직원 모임 등이 세계수영대회 기간 중에 수영경기장에서 모임을 열기로 하고 각각 입장권 각각 300만 원 상당을 구매했다고 27일 밝혔다.


광주고 33회 동창회는 최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고향에서 개최되는 지구촌 최대 수영 축제인 만큼 경기 관람을 하면서 우정과 친목을 다지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수구 경기 입장권을 구매했다.


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전현직 직원들로 구성된 일명 ‘행사모’ 모임도 공공기관의 공식적인 입장권 단체구매가 아닌 자발적으로 세계적 스타들이 참가하는 이번 수영대회때 모임을 갖기로 하고 역시 입장권을 구입했다.


28일에는 전 상공회의소 회장이었던 박흥석 씨가 소속된 서광회에서 1000만 원 상당의 입장권을 구매하는 약정서 협약식을 가질 계획이며 재광 곡성군 향우회에서도 300만원 상당의 입장권 구매 약속을 하는 등 시민들 사이에서 수영대회 붐 조성 분위기가 커지고 있다.

고응석 인력자원봉사부장은 “이들 외에도 향우회, 친목모임 등 각종 자발적인 시민모임에서도 입장권 구매의사를 밝혀 오고 있다”며 “대회가 임박해옴에 따라 입장권 구매 붐이 점차 시민운동으로 까지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입장권은 대회 입장권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쉽게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입장권 구입과 관련한 문의는 입장권 고객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