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200여명 병원서 치료

최종수정 2019.05.19 11:03 기사입력 2019.05.19 11:03

댓글쓰기

충남 서산시 대산읍 소재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해 공장 근로자와 인근 주민 등 20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구토와 메스꺼움, 안구 통증 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7일 최초 유증기 유출 사고 당시 한화토탈 자체 소방대가 탱크에 물을 뿌리며 온도를 낮추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충남 서산시 대산읍 소재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해 공장 근로자와 인근 주민 등 20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구토와 메스꺼움, 안구 통증 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7일 최초 유증기 유출 사고 당시 한화토탈 자체 소방대가 탱크에 물을 뿌리며 온도를 낮추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서산) 정일웅 기자] 서산 한화토탈 공장 내 유증기 유출사고가 발생해 20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9일 한화토탈과 서산시에 따르면 유증기 유출은 최초 17일 오후 1시 17분경 공장 내 ‘스틸렌 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발생했다.


또 18일 새벽 3시경에도 같은 공장의 사고 탱크에서 2차 유증기 유출 의혹이 불거졌다.


하지만 한화토탈 측은 사고 탱크에 냉각제 폼을 투입하는 과정에서 수증기가 유출됐을 뿐 유증기가 새어나온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화토탈은 홈페이지에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 이 같은 내용을 명시하면서 전문기관의 정확한 진단과 함께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노동청은 사고가 발생한 설비에 대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문제는 2차례에 걸친 유출 사고로 공장 근로자 및 공장 인근 거주민 등 200여명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했고 심한 악취를 동반한 유증기가 반경 4㎞까지 퍼져나갔다는 점이다.


현장에서 유증기에 노출된 근로자와 주민들은 구토와 메스꺼움, 안구 통증 등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공장 밖에선 한화토탈의 잇따른 사고를 규탄,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노동·시민단체의 집회도 열렸다.




서산=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