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갑룡 경찰청장 "'檢 수사지휘권 폐지' 원칙…입법 반영 노력할 것"

최종수정 2019.05.14 17:56 기사입력 2019.05.14 17:56

댓글쓰기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에서 검찰의 수사지휘권 폐지와 경찰의 수사종결권 부여라는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경찰 내부망에 '전국의 경찰 동료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수사권 조정은 형사사법에서의 반칙과 특권을 없애라는 국민적 요구에서 비롯됐다"며 "국민이 요구하고 정부가 합의안을 통해 제시하고 국회에서 의견이 모아진 수사구조개혁의 기본원칙은 지켜져야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경검 협력관계 설정 및 검사 수사지휘권 폐지, 경찰의 1차적 본래적 수사권 및 수사종결권 부여, 검사의 직접수사 제한이 원칙"이라며 "(원칙이) 최종입법에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지혜와 정성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민 청장은 일선 경찰관들에게도 개혁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수사권 조정은 오직 국민을 위한 개혁이 돼야 한다"며 "현장에서도 국민이 열망하는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기 위한 개혁의 여정에 적극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썼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