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양네트웍스 협력사 블루버드, 항암요법 TCR-T 임상계획 발표

최종수정 2019.05.14 08:45 기사입력 2019.05.14 08: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비케이탑스 는 해외 출자사 독일 메디진의 전략적 파트너인 블루버드바이오가 TCR-T 항암 요법의 비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2020년부터 임상을 시작하기로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블루버드바이오는 시총 9조에 육박하는 나스닥 상장사로 대표적인 세포면역항암치료제 개발 회사다.


비케이탑스 는 블루버드바이오가 TCR-T를 활용한 암 치료 기술에 대한 그동안의 투자 및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대규모 임상에 진입할 것을 공표했다는 점에서 이번 발표가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 돌입해, 임상 결과에 따라 향후 큰 규모의 라이센싱 중도금이 메디진사에 지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디진사는 독일 면역 항암제 회사로 비케이탑스 가 최대 출자자다.

블루버드 바이오는 지난 2016년 메디진사와 TCR 기술을 활용한 4종의 암에 대해 1조원 규모의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2017년에는 2개의 암종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을 추가로 체결, 총 계약 규모가 1조5000억원으로 늘어났다. 비케이탑스 관계자는 "블루버드바이오는 비임상 결과 발표를 통해, 메디진사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TCR-T 항암 요법이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동물 실험 모델에서 암을 완전 관해시키며, 단독 요법으로도 각종 고형암에 충분히 효과적임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메디진의 CEO인 돌로레스 쉔델 박사는 "우리가 기술 이전한 6개의 TCR-T 치료제 중 벌써 첫번째 물질이 훌륭한 비임상 결과를 나타냈다"면서 "TCT-T가 임상 후보 물질이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발표와 임상을 계기로 블루버드바이오와의 전략적 협업이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