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동재기 나눔장터’ 개장

최종수정 2019.04.22 06:05 기사입력 2019.04.22 06:05

댓글쓰기

27일 오전 10시 장승배기역 5번 출구 앞에서 열려 판매대 100개, 재활용 체험부스 등 다양한 부스 설치 판매수익금의 일부 기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가정에서 쓰지 않는 물품을 자발적으로 사고파는 동작구 재활용 기쁨 ‘동재기 나눔장터’를 개최한다.


지난 2012년 처음 열린 ‘동재기 나눔장터’는 올해도 이달 27일 10시 개장을 시작으로 10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향후 행사는 5월25, 6월29, 8월31, 9월28, 10일26일 예정돼 있으나 기상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장터는 장승배기역 5번 출구 상도파크자이아파트 상가 앞에서 열린다. 총 100여 개 판매대가 설치돼 ▲ 의류 ▲ 도서 ▲ 장난감 ▲ 신발 ▲ 유아용품 등 다양한 품목을 싸게 사고 팔 수 있다.


대상은 지역주민 및 단체이며 다른 지역주민도 참여 가능하다. 개장 2주전부터 구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자를 선착순 모집, 장터가 열리기 5일 전에 최종 판매자리 신청 결과를 문자로 알려준다.

판매 참여자는 수익금 일부를 기부할 수 있으며, 모금액은 연말 희망온돌 따뜻한겨울나기사업를 통해 이웃사랑 실천에 쓰일 예정이다.

동작구 ‘동재기 나눔장터’ 개장


또, 폐건전지 20개 당 새 건전지 2개(1세트), 종이팩 1kg당 휴지 1롤을 교환해주는 재활용품 수집보상부스도 운영한다.


4개소 재활용 체험부스에서는 부모와 함께 장터를 찾은 아이들을 위해 ▲ 책갈피, 방향제 만들기 ▲천연비누 만들기 ▲ 부채 및 각종 공예품 만들기 ▲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청소행정과(☎820-975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창우 구청장은 “생활폐기물 감량을 목표로 시작된 사업이 이제 주민들의 소통형 축제로 자리잡았다”며 “많은 주민들이 참여해 절약과 나눔의 문화가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총 6회의 ‘동재기 나눔장터’ 운영을 통해 6500여 명이 참여, 폐건전지 4050개와 종이팩 34kg을 수거해 자원절약을 실천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