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올해 지원대상 21개 팀 선정

최종수정 2019.04.08 16:58 기사입력 2019.04.08 16:58

댓글쓰기

韓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올해 지원대상 21개 팀 선정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은 '2019 KCDF 공예디자인 전시 공모' 지원대상 스물한 개 팀을 선정했다고 8일 전했다.


KCDF는 신진 작가 11인, 중견 작가 6인, 단체 4팀을 최종 선정했으며 선정 작가들에게는 인사동 소재 KCDF 갤러리에서 개인전 또는 단체전을 개최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중견작가 6인은 성숙한 기량으로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 현재 각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베테랑 작가들이다. 정호연(예술장신구-4월)의 전시를 시작으로 이정용(도자-6월), 조연경(섬유-7월), 김현숙(도자-8월), 김인자(섬유-10월), 이요재(금속-11월) 작가가 현재까지 선보인 대표작과 신작들을 KCDF 갤러리 내 전시공간에서 선보인다.


열한 명 신진작가들의 전시는 1층에 위치한 윈도우갤러리에서 열린다. 3D 프린팅으로 가구와 일상용품을 만드는 류종대 작가의 '아트 퍼니처' 작품들을 시작으로 김진(자수장식-4월), 원유선(도자-5월), 안대훈(금속-8월), 이태훈(유리-12월) 작가 등이 혁신적이고 독특한 기법으로 만들어진 작품들을 매월 선보인다.


KCDF는 또 4회에 이르는 공예단체 기획전시 개최를 지원해 다양한 소재와 제작 방식을 가진 공예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KCDF는 지난해에는 전시공모 사업을 통해 신진작가 10인, 중견작가 3인, 단체 4팀 등 모두 열일곱 팀을 지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