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독산동 일대 디자인 도시 탈바꿈…서울 첫 '도시재생' 선정

최종수정 2019.04.08 16:30 기사입력 2019.04.08 16:30

댓글쓰기

정부, 올해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지역 22곳 선정

국비예산 1조4000억원 투입…상반기 사업 착수

서울 독산동 일대 디자인 도시 탈바꿈…서울 첫 '도시재생' 선정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서울 독산독 우시장 일대가 디자인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서울 사례로, 정부는 부동산 시장이 과열될 경우 사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과 '2018년도 선정사업 활성화계획 승인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서울 독산동 일대를 비롯해 중규모 사업 7개 지역과 대구 송현동 일대 등 소규모 사업 15개 지역 등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으로 22곳을 최종 선정했다.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일대는 45년 된 독산동 우시장과 2015년 서울시의 미래유산으로 지정된 금천예술공장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해 지역 산업과 우시장 상권, 문화·예술을 재생시키는 사업지역으로 탈바꿈한다.


사업 면적은 23만3000㎡, 총사업비 490억원이 투입되며 의류제조와 생산, 판매가 한 번에 이뤄지는 '산업문화 어울림센터'를 조성해 지역 봉제산업을 지원한다. 또 우시장의 오폐수 처리시설과 간판도 정비해 악취를 줄이고 경관을 개선하며, 우시장내 거점시설인 '상권활성화 어울림센터'를 조성해 상생협력상가와 지역내 청년과 근로자가 저렴하게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 30가구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 독산동 일대 디자인 도시 탈바꿈…서울 첫 '도시재생' 선정


또 1990년대 신도심 개발로 인해 상권이 쇠퇴한 전남 순천역 일대는 순천만 국가정원 인근의 전라선 KTX와 생태산업을 접목한 뉴딜사업을 통해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광주 남구는 노후된 유휴 건축물을 활용해 청년창업 특화거점 및 주거·복지지원 거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 평택과 충남 공주, 경북 문경, 경남 밀양 등도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지역으로 선정됐다.


대구 달서구 송현동 등 노후한 저층주거지를 정비하는 소규모 사업 15곳도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마을주차장 등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를 공급,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2019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에 따라 올해는 총 100곳 안팎으로 선정되며, 상반기에 최대 30%를 배정했다. 나머지 70%는 하반기에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22개 뉴딜지역에는 2023년까지 총 1조4000억원이 투자되며, 상반기 국비 예산을 지원받아 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선정에는 총 53곳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은 2.4대 1을 기록했고,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심사를 거쳐 이날 도시재생특위 심의를 거쳤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이면 우리 건축물의 40%가 30살 이상 먹은 노후건축물이 차지하게 된다"면서 "이제는 새로운 건축물을 짓는 것 못지 않게 도시재생을 어떻게 하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인재 양성뿐만 아니라 새로운 안목을 가진 사람들의 배치, 새로운 수요에 맞는 행정체계를 갖추는 문제, 이러한 것들을 차례로 준비해 가면서 도시재생사업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뉴딜사업 선정지역에 대해 한국감정원 등과 함께 사업지역 및 인근의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부동산시장 관리를 소홀히하거나 부동산 시장의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하고 올해 하반기 사업 선정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번 선정지역을 포함한 189곳의 뉴딜사업에 대해 도시재생특위 실무위 등을 통해 규제 개선과 금융 지원 등 사업 추진 상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지원할 방침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