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효성 총수일가 '횡령 의혹' 본격 수사…관련자 소환

최종수정 2019.04.08 10:55 기사입력 2019.04.08 10:55

댓글쓰기

효성그룹 압수수색_문호남기자

효성그룹 압수수색_문호남기자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효성그룹 총수 일가가 회삿돈으로 자신들의 형사사건 변호비용을 지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경찰이 일부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옛 특수수사과)는 최근 효성 법무팀장과 재무관계자, 전 그룹 지원본부장을 지낸 계열사 대표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해 9월께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과 아들 조현준 회장 등 효성일가가 개인 형사사건의 변호사 선임료 등을 회삿돈으로 지출했다는 첩보을 입수하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참고인들을 상대로 당시 특정 변호사와 법률계약이 체결된 경위, 자금지출 내역 등을 비롯해 이 같은 의사결정에 그룹 어느 선까지 관여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은 효성과 계약한 변호사들이 명목상으로는 회사 경영 전반과 관련한 법률자문을 맡는 것으로 하면서도, 실제로는 총수 일가의 개인 소송에 관여했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위법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효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기각돼 회사 측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받아 분석하고 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