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호타이어, 토트넘 신구장 개장에 '스포츠마케팅' 기대감↑

최종수정 2019.04.08 10:00 기사입력 2019.04.08 10:00

댓글쓰기

지난 4일 공식 첫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새 홈구장의 모습(사진=금호타이어 제공)

지난 4일 공식 첫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새 홈구장의 모습(사진=금호타이어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영국 명문 축구구단 토트넘 홋스퍼가 지난 4일 신구장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을 개장함한 가운데 토트넘과 공식 파트너십을 맺은 금호타이어가 스포츠마케팅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8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토트넘은 지난 2014년 118년간 사용해 왔던 `화이트 하트 레인`을 뒤로 하고 신구장 구축에 나섰다. 약 4년반에 걸쳐 총 10억 파운드(약 1조5000억원)를 투입해 약 6만2000여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홈구장을 세웠다. 토트넘은 건설 도중 비용을 2배 이상 확대하고, 안전시스템을 고려해 개장을 7차례나 연기할 만큼 신구장에 공을 들였다.



2016년부터 토트넘의 공식 글로벌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는 금호타이어는 이번 신규 시설들을 통해 마케팅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토트넘 홈구장에서 열리는 리그 및 컵 대회 경기 중 LED 광고, A-보드 광고, 경기 책자, 홈페이지 등에 브랜드를 노출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토트넘의 로고와 손흥민 선수를 비롯한 대표 선수들의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다. 유럽 현지 딜러 등을 대상으로 하는 초청 행사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축구교실 등 어린이, 청소년 대상 행사에 선수들을 초청할 계획도 갖고 있다.


김성 금호타이어 G마케팅담당 상무는 "토트넘의 인기와 성적이 높아지는 만큼 앞으로 금호타이어도 고객들과 토트넘 팬들에 기여할 수 있도록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서 재도약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