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박찬호 이후 18년 만에 ML 개막전勝(종합)

최종수정 2019.03.29 08:47 기사입력 2019.03.29 08:40

댓글쓰기

애리조나 상대 6이닝 1실점 위력投
다저스 12-5 대승 기여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다저스가 12-5로 이겨 한국인 투수로는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자 생애 첫 메이저리그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다저스가 12-5로 이겨 한국인 투수로는 2001년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자 생애 첫 메이저리그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통산 첫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로 나가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다저스가 12-5로 크게 이겨 이날 경기의 승리투수가 됐다.

한국인 투수로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승리를 따내기는 2001년 박찬호 이후 류현진이 두 번째다. 박찬호는 당시 다저스 소속으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는 위력적이었다. 안타 4개(1피홈런)를 허용하면서 삼진은 8개를 따냈고 볼넷은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1.50을 기록했다. 투구수 82개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59개였다. 포심 패스트볼의 최고 시속은 153㎞를 찍었다.


1회 첫 타자 애덤 존스를 삼진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2번 타자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에게 3루수 내야 안타를 내준 뒤 5회초 2사 후 7번 타자 닉 아메드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할 때까지 13타자를 범타로 처리했다. 실점은 6회초 1사 후 존스에게 허용한 좌월 솔로 홈런이 유일했다.

다저스 타선은 역대 메이저리그 개막전 최다인 홈런 8개를 몰아치는 등 장단 12안타로 류현진을 지원했다. 2회말 족 피더슨이 투런포, 4회말 엔리케 에르난데스(2점)와 오스틴 반스(1점)의 연타석 홈런, 코리 시거의 솔로포가 터지면서 애리조나 선발 잭 그레인키는 3.2이닝 만에 7실점을 허용하고 강판됐다.


다저스는 이후로도 피더슨과 에르난데스, 맥스 먼시, 코디 벨린저가 홈런을 추가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애리조나는 2-12로 뒤진 9회초 공격에서 3점을 추가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격차가 컸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