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영·공주·부여 등에 스마트도시 특화단지 들어선다

최종수정 2019.03.17 11:00 기사입력 2019.03.17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지원사업 대상지 네곳 선정
부산 수영구 및 서울 성동구 포함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특화단지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스마트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 지원사업 대상지로 경남 통영과 부산 수영구, 서울 성동구, 충남 공주·부여 등 네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토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기성 시가지에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안전·방재 등 생활 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문화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방자치단체 네곳에는 국비 2억2500만원 및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종합계획 수립 과저에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주민 체감도 및 기대효과가 큰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한다.


▲통영시가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도입할 계획인 스마트서비스(자료: 국토교통부)

▲통영시가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도입할 계획인 스마트서비스(자료: 국토교통부)



통영은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 시장서비스와 스마트 체험 경매 및 정보·환경·안전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도시를 추진한다. 부산 수영구는 ‘다시 찾고 싶은 광안리’ 조성을 목표로 관광권역별 차별화 서비스를 도입한다.

‘교통중심 왕십리’를 제안한 서울 성동구는 종합교통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물인터넷(IoT) 기반 사고 방지와 미래형 버스정류장 및 어린이 통학로 안전 제공 등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동으로 사업계획을 제출한 공주와 부여는 기존 백제 문화유산에 스마트서비스를 접목해 세계적인 문화유산도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성동구가 도입할 계획인 스마트 교통서비스(자료: 국토교통부)

▲서울 성동구가 도입할 계획인 스마트 교통서비스(자료: 국토교통부)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상향식 방식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과제를 발굴해 지역 주민과 기업이 함께 참여해 추진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네곳의 지자체에서 도출된 우수 사례들은 향후 다른 지자체로도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