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영유아’ 전면 무상보육…보육사업 업그레이드

최종수정 2019.03.12 06:30 기사입력 2019.03.12 06:30

댓글쓰기

대전 관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교육활동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 관내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교육활동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지역 영유아의 무상보육을 지원하는 것을 큰 틀로 지역 보육사업의 서비스 질 개선에 나선다.


시는 전국 최초로 급식비 및 취사부지원 등 무상급식과 누리과정 3세~5세 유아반의 차액보육료를 동시 지원,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은 줄이면서 보육사업의 서비스 질을 높여갈 방침이라고 11일 밝혔다.


올해 보육사업에 투입될 예산규모는 3798억 원으로 지난해 본예산 3520억 원보다 278억 원 늘었다. 예산은 국비 1980억 원과 시비 1484억 원·구비 334억 원 등으로 충당된다.


이중 증액 예산은 영유아 무상급식 및 무상보육 등 민선7기 약속사업과 어린이집 질적 서비스 개선에 170억 원, 보육료 및 어린이집 운영지원 등에 108억 원이 각각 반영된다.


증액된 예산을 통해 영유아를 보육시설에 맡기는 학부모는 월별 최대 10만 원 가량을 덜 쓸 수 있게 된다.

가령 시는 영유아 무상급식과 관련해 1일 급식비 단가를 정부단가 1745원보다 높은 2245원~2500원으로 책정, 양질의 급식을 제공함으로써 월별 3만 원~6만 원 사이의 비용부담을 없앤다.


또 지금까지 학부모가 부담하던 어린이집 유아(3~5세)의 차액보육료 6만7000원~8만4000원(2019년 기준)을 전액 시·구비로 지원, 보육아동의 전면 무상보육을 실현한다.


별개로 급식지원 환경개선 명목으로 조리원(취사부)의 인건비를 지원해 교사 및 겸직 원장이 영유아 보육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것이 시의 복안이다. 이에 따라 공공형 어린이집에는 월 50만 원~70만원, 평가 인증어린이집에는 40만 원~60만 원을 각각 지원한다.


시는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0세 전용 어린이집 10개소를 공모·지정해 3개월~6개월 간 보육아동을 전담할 교사를 추가 배치, 하반기부터 운영하는 한편 2021년까지 2개소의 0세 전용 어린이이집을 별도 건립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시는 향후 2022년까지 최소 30개의 0세전용 지정 어린이집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보육교사들의 휴게시간 등 근로환경개선을 위해 국비 보조교사 968명, 대체교사 178명, 행정회계 등 보조교사 211명과 평가인증 참여 어린이집 등 시비 영유아 보조인력 100명, 시간 연장형 보조교사 38명 등 1495명을 증원하는 등 교사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데도 힘을 모은다.


한편 대전은 증가하는 보육예산의 투명한 집행과 자치구의 효율적 어린이집 관리 및 어린이집의 회계운영비 절감 등을 위해 이달 1일부터 대전시 어린이집 운영관리(행정·회계)시스템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박문용 시 교육복지청소년과장은 “아이들을 안전하고 행복하게 키우는 것은 공공의 책무”라며 “시는 부모가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어린이집의 질적 지원과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