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안전취약지역 '맞춤형 디자인'통해 개조…25억 투입

최종수정 2019.02.24 09:52 기사입력 2019.02.24 09:52

댓글쓰기

경기도 안전취약지역 '맞춤형 디자인'통해 개조…25억 투입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올해 25억원을 들여 도내 안전 취약지역에 대한 맞춤형 디자인 사업을 진행한다.


경기도는 최근 시ㆍ군 공모를 통해 '2019년 어린이 안심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추진 대상으로 ▲오래된 다세대주택이 밀집된 광주시 송정동 일원 ▲차량과 보행자가 혼재되어 안전이 우려되는 구리시 여성노인회관 일원 ▲어린이를 포함한 사회약자 보행환경이 열악한 시흥시 신현역 일원 ▲성남시 희망대초등학교, ▲포천시 포천초등학교 주변 등 5곳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유니버설디자인(Universal Design)은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도구나 시설 등을 설계하는 것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디자인'이다.


도는 안전취약 수준,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적정성, 표준모델로의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최종 사업대상지를 선정했다.


도는 공사에 앞서 지역별로 수혜대상자 디자인워크숍, 관계기관 의견수렴, 환경특성 분석 등의 과정을 거쳐 공간에 맞는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5개 지역에는 총 2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송해충 도 건축디자인과장은 "지역주민 및 경찰서,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해당 지역에 맞는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하겠다"며 "도 전체로 유니버설디자인이 확산돼 모든 계층이 함께 공공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