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동굿 세계에 알린 큰무당 김금화 눈감다

최종수정 2019.02.23 19:04 기사입력 2019.02.23 18:46

댓글쓰기

'서해안 배연신굿 및 대동굿' 보유자 큰무당 김금화씨

'서해안 배연신굿 및 대동굿' 보유자 큰무당 김금화씨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가무형문화재 제82-2호 '서해안 배연신굿 및 대동굿' 보유자인 큰무당 김금화씨가 23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1931년 황해도 연백에서 태어났다. 열두 살 때 무병(巫病)을 앓다가 열일곱 살에 외할머니이자 만신(萬神·여자 무당)인 김천일 씨에게 내림굿을 받아 무당이 됐다. 나라굿과 대동굿을 혼자 주재할 만큼 기량이 빼어나 열아홉 살에 독립했다.


한국전쟁 때 월남한 그는 무속인 방수덕씨와 함께 인천, 경기도 이천 등에서 활동했다. 1965년부터는 서울을 중심으로 움직였다. 1972년 전국민속경연대회에서 '해주장군굿놀이'로 개인연기상을 받으면서 민속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날카로운 작두 위에서 춤을 추며 어장의 풍어(豊魚)를 기원하는 '서해안풍어제'로 이름을 알렸다. 새마을운동과 맞물려 굿이 미신으로 인식되면서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으나, 1982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철무리굿'을 선보여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쳤다. 다양한 공로를 인정받아 1985년 국가무형문화재 서해안 배연신굿 및 대동굿 보유자로 인정됐다. 이 굿은 황해도 해주·옹진·연평도에서 성행하던 제의다. 배연신굿은 선주의 개인 뱃굿이고, 대동굿은 마을 공동 제사를 의미한다.


고인은 백두산 천지와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에서 대동굿과 진혼굿을 공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서구에 한국 문화를 알리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무녀로 자리매김했다. 사도세자, 백남준, 김대중 전 대통령 등을 위한 진혼제와 세월호 희생자 추모위령제도 지냈다. 2014년에는 고인의 일생을 담은 영화 '만신'이 개봉돼 무속문화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영화는 토론토 릴 아시안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영화상을 받았다. 2013년에 개봉한 다큐멘터리 '비단꽃길'도 고인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유족으로는 아들 조황훈씨가 있다. 조카 김혜경씨는 서해안 배연신굿 및 대동굿 이수자다. 빈소는 인천시 동구 청기와장례식장, 발인은 25일 오전 6시40분이다. 장지는 인천 부평승화원.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