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9]"가상현실서 순간이동" SKT 5G 近미래 구현

최종수정 2019.02.25 08:35 기사입력 2019.02.24 08:00

댓글쓰기

5G상용화 기술로 구현된 가상현실·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블록체인 선보인다

[MWC2019]"가상현실서 순간이동" SKT 5G 近미래 구현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VR기기를 쓰고 현실세계를 그대로 모방한 호텔, 사무실, 쇼핑몰에 들어간다. 손에 쥔 센서로 레스토랑, 호텔 예약을 한다. 집안 인테리어를 하거나 회의도 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세계최대 이동통신박람회인 ‘MWC19’에서 5G가 구현할 미래 생활상을 보여준다. 가상현실의 쇼핑몰에서 옷을 사고, 독일에 있는 친구와 아바타로 대화를 하는 등 5G 상용화 이후, 변화될 가까운 미래의 모습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25일부터 열리는 MWC에서 SK텔레콤은 크게 ▲5G 커넥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넥티드 비히클 등 총 4개 테마로 공간을 만들었다.


우선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에선 관람객들은 가상현실(VR)기기를 쓰고 현실을 그대로 따온 호텔, 사무실, 쇼핑몰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순간 이동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5G 대중화에 맞춰 이같은 기술을 커머스?교육?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도이치텔레콤과 서로의 부스를 가상현실로 연결한다. 양사는 가상현실 속에서 같이 영화나 스포츠 관람을 즐길 수 있는 ‘소셜VR’과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체험 공간을 각사 부스에서 만들었다. 서로의 아바타로 감정을 전달하거나 대화도 나눌 수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한국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함께 추진하는 6개 혁신 스타트업을 MWC에 초청한다. 이 기업들은 피라 몬주익에 위치한 MWC의 스타트업 전시회 ‘4YFN’에서 ICT를 통한 사회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전 세계가 주목하는 5G 선도 사업자로서 강력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해 대한민국 ICT 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