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5·18 왜곡 발언, 나라 근간 무너뜨리는 일…국민들이 단호하게 거부해야"

최종수정 2019.02.18 15:23 기사입력 2019.02.18 15:23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지금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거나 북한군이 남파되었다는 등의 주장을 하며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은 우리의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너무나 많은 희생을 치뤘고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 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험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께서 단호하게 거부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왜곡 발언'에 대해 공개 석상에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미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면서 왜곡하는 정치인들의 행태에 대해 국민들이 '응징'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의 대한민국 헌법은 4·19혁명, 부마민주화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정신의 토대 위에 서 있고 그 민주이념을 계승해 민주공화국과 국민주권 자유민주주의를 선언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각기 다른 생각에 대한 폭넓은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보장한다"며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부정이기도 하다"는 말도 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은 1990년의 광주민주화운동 보상법,1995년의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2002년의 5·18민주 유공자예우법 등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되고 보상 대상이 됐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를 민주화유공자로 예우하게 돼 있다"며 "1997년부터 5·18이 민주화운동 국가 기념일이 됐고 이후 모든 역대 정부는 매년 그날 국가기념식을 거행하며 5·18 민주화운동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3·1운동 100주년과 관련해 "국민이 성취한 국민 주권의 위대한 역사를 계승하고 자부심을 가지면서 다 함께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