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범희승 화순전남대병원 교수, 필리핀 핵의학회 ‘명예평의원’ 선정

최종수정 2019.02.18 13:23 기사입력 2019.02.18 13:23

댓글쓰기

범희승 화순전남대병원 교수, 필리핀 핵의학회 ‘명예평의원’ 선정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범희승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교수(핵의학과)가 최근 필리핀핵의학회 ‘명예평의원’으로 선정됐다.


18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따르면 필리핀핵의학회는 외국인으로서 핵의학 분야의 교육업적이 탁월한 핵의학자를 명예평의원으로 엄선하고 있다.


명예평의원으로 선정된 학자는 미국·독일·싱가포르의 교수 등 3명뿐이며, 올해 범 교수가 4번째로 선정됐다. 핵의학은 원자력을 의료에 접목해 질병·신체 변화를 신속히 진단하고, 방사선을 치료에 활용하는 분야다.


범교수는 현재 아시아지역 핵의학 협력회의(약칭 ARCCNM) 의장으로서도 활동 중에 있다.


ARCCNM에는 20여 개국, 1만여 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다.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아시아·오세아니아 핵의학·생물학회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범교수는 핵의학 분야의 선진기술을 전파하기 위해 해외의 젊은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연수프로그램을 수년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15개국 대표를 초청,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세계 최초로 핵의학 진료 인증과정을 공개하는 워크숍을 열기도 했다.


범 교수가 몸담고 있는 화순전남대병원을 비롯, 전남대 의과대학과 전남대병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IAEA의 핵의학 교육기관으로 지정돼 있다.


범 교수는 “한국은 미국에 이어 핵의학 연구에 있어서 전세계 2위의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필리핀핵의학회 원로회원으로서 각종 학술연구활동을 자문하고, 관련분야의 양국 협력이 긴밀히 이뤄지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