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全大 강행…洪·吳 등 당권주자 6인 "등록거부" 초강수

최종수정 2019.02.09 12:38 기사입력 2019.02.09 12: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북미 정상회담과 겹치는 오는 27일 예정대로 당 대표 선거를 치르기로 결정하면서 당권주자와 비대위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당권주자 6명은 '보이콧' 방침을 분명히 하며 비대위를 비판하고 나섰다.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당 대표 후보 6명은 비대위의 결정에 반발, 8일 입장문을 내고 보이콧을 선언했다. 오는 12일로 예정된 후보등록을 거부하겠다는 얘기다.

이들은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당운영을 개탄한다"며 "당 비대위는 전당대회 출마 후보자들과 사전에 룰미팅 한 번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로 일관했다. 또 후보들이 당에 공식 요청한 경선룰 및 개최시기 조정 또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하지 않은 것이 결국 황교안 전 총리에게 유리한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한 것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황교안 대세론'이 식기 전에 서둘러 전당대회를 치르려는 것 아니냐는 얘기다. 이들은 "이번 전당대회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의 옹립을 위한 절차로만 밀어부치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전당대회를 연기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의결 이후 기자들과 만나 "장소 대관, 선관위 여론조사 등 미리 조정해 둔 사안이 있어 물리적으로 연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제1야당, 공당의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는 천재지변, 경천동지할 정변이 없는 한 원칙을 지키는 것이 옳다"며 "미북 정상회담의 콘텐츠가 결국 28일 발표될 것이고 이후 상당기간 동안 회담결과와 후속 파장을 두고 관심이 더 집중될 수 있는 만큼 당 대표 선거는 예정대로 치르는 것이 효과측면에서도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보이콧을 선언한 당권주자들은 전당대회를 연기하지 않으려고 일종의 핑계를 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후보측 관계자는 "선관위 결정 전 후보자들의 의견을 취합하는 과정에서 특정 후보측은 대관이 가능한 장소 리스트를 내보이며 연기를 강력히 주장하기도 했다"며 "물리적인 문제 때문이라는 입장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만약 이들이 12일 후보등록일까지 '보이콧'을 이어갈 경우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만 최종 후보로 등록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당 내 분란은 선거가 끝난 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