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MZ 등 접경지역에 13조원 투자…정부, 접경지 종합발전계획 수정

최종수정 2019.02.07 21:50 기사입력 2019.02.07 21:50

댓글쓰기

DMZ 등 접경지역에 13조원 투자…정부, 접경지 종합발전계획 수정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정부가 비무장지대(DMZ) 등 낙후된 접경지역 개발에 13조원 넘는 돈을 투입한다. 2030년까지 생태·평화 관광 활성화 등 225개 사업에 국비 5조4000억원과 지방비 2조2000억원, 민자 5조6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 회의를 거쳐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이같이 변경했다고 7일 밝혔다. 바뀐 계획은 남북교류ㆍ협력 기반 구축, 균형발전 기반 구축, 생태ㆍ평화 관광 활성화, 생활 SOC 확충 등 4대 전략에 따라 진행된다. 남북교류ㆍ협력 기반 구축에 가장 많은 5조1000억원이 사용된다.


이에 따라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된 영종도∼신도 간 평화도로는 2024년까지 왕복 2차로로 완공된다. 또 접경지역에서 산업단지 조성, 구도심 환경개선, 청년 창업ㆍ창작공간 지원 등 균형발전 관련 54개 사업이 진행된다.


3조원대 관광 활성화 사업비는 DMZ 인근 도보 여행길, 한탄강 주변 주상절리 협곡 생태체험공간 조성 등에 사용된다. 아울러 생활 SOC 확충에는 1조7000억원이 투입된다.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은 2011년 처음 수립된 뒤 지난해까지 2조8000억원이 투입됐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