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故윤한덕 응급의료센터장 숭고한 정신 기억…유족에 깊은 위로"

최종수정 2019.02.07 13:51 기사입력 2019.02.07 13:51

댓글쓰기

文대통령 "故윤한덕 응급의료센터장 숭고한 정신 기억…유족에 깊은 위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사진)의 순직에 대해 "고인은 자랑스러운 남편이자 아버지였으며 명예로운 대한민국의 아들이었다"고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진심으로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고 싶다"며 이같이 적었다. 아울러 "사랑하는 남편과 아버지, 자식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다"며 "사무실 한켠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안하고 고맙다. 숭고한 정신 잊지 않겠다"며 고인의 영면을 빌었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4일 오후 5시50분께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2층 자신의 사무실에서 책상 앞에 앉은 자세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급성 심장마비다. 의료원 측은 연휴 기간 '응급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초과 근로를 하다 과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인은 국내 닥터헬기, 권역외상센터 도입 등을 이끈 응급의료계 전문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