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상교섭본부장, 설 연휴 동안 美서 '자동차 232조' 전방위 아웃리치

최종수정 2019.02.06 13:24 기사입력 2019.02.06 13:24

댓글쓰기

김현종 본부장(왼쪽)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에게 자동차 232조 조치 관련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

김현종 본부장(왼쪽)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에게 자동차 232조 조치 관련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달 29일~지난 6일 워싱턴 D.C.에서 미국 정부 및 의회 유력 인사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232조 관련 전방위 아웃리치를 진행하며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고 6일 밝혔다.


또 김 본부장은 미 정부 핵심 관계자를 만나 철강 232조 관련 우리 업계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미 의회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전문직 비자쿼터 확보를 위한 미국 측 협조를 요청했다.


김 본부장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 트럼프 행정부의 핵심인사와 척 그래슬리 상원 재무위원장, 리처드 닐 하원 세입위원장 등 의회 내 통상관련 의원과 미 업계를 대상으로 한국에 대해서는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김 본부장은 한국은 가장 먼저 한미 FTA 개정협상을 타결하고 발효했다는 점과 개정협정을 통해 미국의 자동차 분야 민감성을 반영했고, 상호 호혜적인 교역이 더욱 확대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부분을 강조했다.


아울러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될 경우 국내 생산 및 고용 등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시 한미 경제 및 동맹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는 한국에 대해 자동차 232조 조치가 부과되지 않아야 함을 강조하고 미 정부 및 의회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미국 정부인사들은 한미 FTA 개정협정 비준 등 그간 한미간 경제협력 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 측 노력을 평가했다. 미 의회 인사들은 한국은 FTA 체결국이자 성공적인 개정협상 타결국가로서 여타 상황이 다르다는 점에 공감을 표명하고, 한국의 상황이 고려될 수 있도록 미국 백악관 주요 인사들에게 적극적으로 의사를 개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측은 미국 기업들은 이미 미중간 상호관세부과와 철강 232조 관세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바 자동차 232조 관세가 사용되는 것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했고, 미 농업계도 자동차 232조 조치 시행시 무역분쟁으로 인한 업계의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미 정부 및 의회에 232조 조치가 부과돼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美 상무장관과 USTR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철강 분야 대미 수출 제한과 쿼터의 경직적 운영으로 인한 업계의 우려와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특히 윌버 로스 상무장관에게는 철강 232조 관련 품목예외는 한국기업뿐만 아니라 미국의 철강 수요기업에게도 도움이 됨을 강조했다. 한국산 철강의 품목예외 신청에 대하여 미국의 조속한 검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또 김 본부장은 전문직 비자쿼터 관련 주요 의원을 대상으로 'H-1B 전문직 비자쿼터'와 관련한 협조 요청도 했다.


미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르면 수입 자동차 및 부품의 국가안보영향조사 보고서 제출기한(오는 19일)을 약 2주 앞두고 있다. 보고서가 체출되면 90일 이내에 미 대통령이 조치 결정을 하도록 돼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한국이 자동차 232조 조치에서 최종적으로 제외될 수 있도록 미국 측에 우리 입장을 지속 전달하는 한편 철강 232조 관련 업계 애로사항 해소와 한미 자유무역협정 개정협정의 안정적 이행 등을 위해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