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유시민, 정계진출 입장 밝힐 듯…8일 ‘고칠레오’ 공개

최종수정 2019.01.07 09:38 기사입력 2019.01.06 14:55

댓글쓰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유시민, 정계진출 입장 밝힐 듯…8일 ‘고칠레오’ 공개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노무현재단이 8일 첫 ‘고칠레오’를 업로드할 전망이다. 고칠레오에선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정계 진출설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노무현재단은 정책현안에 대한 정보 전달,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는 ‘고칠레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육성 어록을 소개하고 배경을 짚어보는 ‘유심코너’를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 5일 0시 첫 공개된 알릴레오에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 등 북한 관련 이슈를 설명했다.

8일 공개될 갈릴레오에선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정계 복귀설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서 1위를 차지했다. 코리아리서치센터가 MBC 의뢰로 지난달 27~28일 실시한 선호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유 이사장은 10.5%로 1위에 올랐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10.1%, 이낙연 총리 8.9% 순이었다.

다만 그동안 유 이사장은 정계에 진출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를 공개하기 전 지난 달 22일 서울 서대문구 추계예술대에서 열린 ‘노무현재단 2018년 회원의 날’ 행사에서 “일부 언론이 가만히 있는 저를 자꾸 괴롭힌다. 저를 넣고 여론조사를 한다”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공문을 보내서 여론조사 할 때 넣지 말라는 본인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다는 안내문을 (언론사에) 보내 달라고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알릴레오를 시작하는 이유에 대해선 "혹세무민하는 보도가 넘쳐나고 있어 일주일에 한 번은 정리를 해줘야 하지 않겠나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알릴레오’는 유튜브 구독자 42만, 조회수 146만 돌파 등 정치권 유튜브 채널 중 최단시간 최다 구독자, 최다 조회수를 기록했다. 보수측 대표 정치 채널 ‘TV홍카콜라’ 구독자수 21만명, 단일 영상 조회수 31만(5일 영상)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유 이사장이 팟캐스트 방송 계획을 밝히기 직전 5만4600여명이었던 재단 회원도 이날 기준 5만5600명으로 보름 만에 1000명가량이 늘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