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유시민 작심 비판…“한물간 좌파 꼰대들과 싸워야”

최종수정 2019.01.06 16:12 기사입력 2019.01.06 12:24

댓글쓰기

“유시민, 한물간 사회주의자…文대통령 보다 더 중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4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얼마 전 청년들의 분노를 산 발언도 그랬지만 경제에 대한 시각도 참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는 노회한 꼰대이자 한물간 사회주의자”라며 “우리는 한물간 좌파 꼰대들과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좌파여권의 유력한 대권주자란 분의 경제인식이 이 정도였단 말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를 잘 몰라서 그런다 치고 이분은 마치 자신이 굉장한 경제전문가인양 하더니 어이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영업자나 중소기업 전부 문을 닫는다고 아우성이고 산업단지들 공장가동률이 60~70% 겨우 되는 수준에 요즘에는 대기업마저 주력산업이 중국의 추격과 산업전환의 실패 등으로 역대 최고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도대체 경제현장에 가보기나 하고 발언 하시는 것이냐”며 비판했다.

이어 “유 이사장 스스로 만성적인 불황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내수 부진이고, 중산층이 빈약하기 때문이라 했는데,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이야말로 자영업자 중소기업인 등 중산층몰락을 가속화시키고 저임금근로자의 일자리감소와 물가상승으로 저소득층의 실질소득을 악화시켜 내수를 오히려 더 부진하게 만들고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의원은 “유 이사장은 실제로는 사회주의좌파정책을 옹호하면서 그게 좌파가 아니라고 강변하는 걸 보면 문 대통령보다 더 중증인 듯 보인다”고 날을 세웠다.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아직 2년이 채 되지도 않았는데도 추락의 속도가 이 정도이니 혹시라도 이들이 재집권한다면 남미 부럽지 않게 경제추락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더 이상 우리 아이들에게 남미사회주의국가들 같은 비참한 경제상황을 물려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