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폭로' 김재천 전 영사 "신재민, 공익제보자 야냐"

최종수정 2019.01.04 08:33 기사입력 2019.01.04 08:33

댓글쓰기

김재천 전 영사 페이스북 갈무리.

김재천 전 영사 페이스북 갈무리.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박근혜 정부 시절 현직 영사 신분으로 내부고발해 주목받았던 김재천 전 주호찌민 영사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사태에 대해 "공익제보자가 아니다"고 밝혔다.

김씨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재민씨는 다른 공익제보자의 그것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며 "공익제보자들은 대부분 자기의 자리를 지키며 불이익을 감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신재민씨가 공무원직을 유지하면서 행동했다면 정직 3개월, 해임 등 조치를 받았을 것"이라며 "본인은 자신의 주장이 옳다고 생각해서 한 행동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상식적으로 많은 국민들의 공감을 사지 못한다면 이는 반성해야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2016년 한 종편과 인터뷰를 통해 최순실씨가 베트남 주재 고위 공무원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실명으로 공개했다. 그는 이후 업무에서 배제되고 따돌림을 받는 등 보복에 시달려 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그는 정년을 채우지 못하고 지난해 퇴임했다.

특히 김씨는 "자기가 속한 조직의 의견에 청와대가 압력? 운운하는것은 극단적 부처 이기주의이며, 경제부총리가 대한민국 경제를 좌지우지 한다는 기획재정부 직원들의 우월의식을 단적으로 말해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재민씨가 청와대로부터 전화받고 의기소침한 재정부 국장 등 자기식구들이 안되어보였을 수 있지만 이는 개인감정의 문제이지 공익제보 운운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김씨는 과거 참여정부 시절 외교통상부 내 ‘(대미)자주파 대 (한미)동맹파 갈등’을 촉발한 김도현 현 주베트남 대사 사례를 언급했다. '자주파'로 분류되는 김 대사는 당시 외교부 북미국의 과장급 인사가 사석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젊은 보좌진에게 대통령이 휘둘린다” 등 노 전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미 외교정책을 비판한 것을 청와대에 투서했다고 알려져 있다.

김씨는 "김 대사님의 행동(당시 사무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판단(행동)의 차이는 무엇일까?"라며 "김 대사님은 공무원조직의 기본인 원칙(위계질서)에 충실코자했고, 신재민씨는 기획재정부 식구들의 의견을 대변했다고 봐야한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아무튼 생각은 자유이나 자신의 행동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할것"이라며 "그것이 모든 공익제보자들의 자기 희생적 자세이기 때문"이라고 맺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