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남 검찰총장 “현 시국 엄중한 상황, 공직자 책임의식 중요”

최종수정 2016.12.31 19:33 기사입력 2016.12.30 14:01

댓글쓰기

김수남 검찰총장 “현 시국 엄중한 상황, 공직자 책임의식 중요”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김수남 검찰총장은 30일 현 시국을 ‘한 치의 방심도 허용할 수 없는 엄중한 상황’으로 규정하고, 공직자의 책임의식과 사명감을 강조했다.

김 검찰총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위기 상황일수록 공직자는 나라와 사회를 지키고 국민에게 봉사하겠다는 비상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공직자가 바로서야 국민이 행복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강한 사명감과 바른 근무기강으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집안이 가난하면 어진 아내를 그리워하고, 나라가 어지러우면 좋은 재상을 떠올린다(家貧則思良妻 國亂則思良相)’는 사기(史記)의 한 대목을 인용했다.

그는 공직자의 책임의식 외에도 절제 있는 검찰권 행사, 청렴문화 정착, 혁신 등을 강조했다. 김 검찰총장은 “수사의 미덕은 절제에 있다”며 “강한 바람보다는 따뜻한 햇살이 나그네의 옷깃을 열듯이, 겸손한 자세로 검찰권을 행사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 검찰총장은 “청렴은 검찰의 존립기반”이라며 일상에서의 청렴 생활화를 강조했다. 검찰은 올해 검찰 역사상 처음으로 현직 검사장이 비위혐의로 구속되는 사태를 맞았고, ‘스폰서 검사’ 사건으로 현직 부장검사가 구속돼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김 검찰총장은 “변화된 수사와 재판 환경에 맞춰 수사역량을 강화하고, 회계분석·계좌추적·과학수사 등 전문수사인력을 육성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 해야 하겠다”고 끝맺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