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눔 경매·색소폰 연주 있는 성동구 이색 종무식

최종수정 2016.12.26 06:07 기사입력 2016.12.26 06:07

댓글쓰기

의례적인 종무식 벗어나 나눔 경매 통해 이웃돕기 동참...재능 있는 직원들 공연도 함께 해 훈훈한 종무식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30일 열린는 2016년 종무식을 나눔 경매와 색소폰 연주가 있는 모임으로 진행해 눈길을 모은다.

정원오 성동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는 기존 종무식이 구청장이 각 부서를 순회하면서 짧은 인사를 나누는 의례적인 행사에 그쳐왔던 것을 개선, 전 직원이 구청 대강당에 모여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물품 경매를 진행, 끼 있는 직원들 공연을 즐기는 좀 더 따뜻하고 의미 있는 행사로 만들기로 한 것이다.
경매 물품은 지난 5일부터 각 부서와 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650여 점 가까이 모았다.

기증 물품은 겨울패딩과 구두, 가방, 화장품 등 의류잡화와 안마기, 손목시계, 노트북까지 다양하다.

이 날 나눔 경매 수익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기증할 예정이며, 물품을 기증한 직원들에게는 기부금 영수증이 발급된다.

경매 후에는 색소폰 연주, 노래 등 끼 있는 직원들의 장기 자랑도 준비돼 있어 나눔과 웃음이 있는 훈훈한 종무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지속되는 경기침체와 국정 농단 사태로 인한 경직된 사회 분위기로 인해 연말 기부 금액이 예년과 비해 많이 줄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에 의례적으로 진행했던 종무식을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나눔 경매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