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지역, 소화기·호흡기 암 발병 많고 여성암 적어

최종수정 2016.12.14 14:38 기사입력 2016.12.14 14:38

댓글쓰기

"전남도, 5년간 암 발생 통계 분석해 지역 맞춤형 예방대책 추진키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지역에선 위암, 대장암, 간암, 폐암 등 소화기·호흡기 암이 전국에서 가장 발생률이 높은 반면 유방암, 자궁암, 난소암 등 여성암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에서 발표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암 발생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 인구 10만 명당 암 발생률은 위암이 85.1명으로 전국 평균(61.3명)을 크게 웃돌았고, 유방암은 23.6명으로 전국 평균(31.2명)보다 낮았다.

소화기·호흡기 암 발생률은 노인인구 비율이 30%가 넘은 고흥, 보성, 함평, 곡성, 신안군이 높았고, 노인인구 비율이 20% 미만인 무안, 여수, 순천, 목포, 광양시는 낮았다.

특히 인구 10만 명당 위암, 대장암, 간암, 폐암 등 소화기·호흡기 암 발생률은 노인인구 증가에 비례했다.
여성암과 갑상선암은 인구 분포와 상관관계가 없었으며, 암 검진율과 임신/출산 관련 요인 등이 암 발생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됐다.

전라남도는 인구 고령화로 암 발생률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전남지역 암센터와 보건소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 지역 특성에 따른 맞춤형 암 예방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위암, 대장암 발병률이 높은 지역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검사를 실시하고 금연, 절주, 영양, 신체활동 등에 대한 건강증진사업을 강화키로 했다.

폐암 발병률이 높은 지역은 국가암검진에서 실시하지 않은 CT검사와 혈액종양표지자검사를 실시하고, 주된 원인으로 알려진 흡연을 줄이기 위해 금연사업을 강화한다.

간암 발병률이 높은 지역은 간염예방접종과 B형, C형 간염검사를 강화하고 간암 발생 고위험군에 대한 복부초음파 검사와 추후 관리를 실시한다.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5대 암에 대한 국가 암 검진 수검률을 높이기 위해 보건소 직원과 대상자 간 1대 1매칭으로 전화 및 방문 검진 안내를 실시한다. 또 암 발병률을 낮추기 위해 보건소를 중심으로 금연, 절주, 영양관리, 운동 실천 등 다양한 사업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지난 8일과 9일 여수에서 전국 보건소를 대상으로 2016년 국가암관리사업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해 우수사례 발표와 2017년 국가암관리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장성군이 최우수기관으로 강진군과 함평군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