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은행 가계대출 8조8363억 급증

최종수정 2016.12.14 12:00 기사입력 2016.12.14 12:00

댓글쓰기

11월 은행 가계대출 8조8363억 급증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은행 가계대출이 지난달에도 크게 증가했다. 정부가 8·25 가계부채 대책을 내놓은 지 석달이 지났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가계에 대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잔액은 704조6253억원으로 한달 새 8조8363억원 늘었다. 이는 2008년 통계를 만든 이후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고 전체 월별로는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은 2010~2014년 11월 평균이 3조9000억원 가량이었지만 지난해 10월 9조원으로 대폭 늘어난 이후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달 새 6조1493억원 늘어난 529조4185억원이다. 이같은 주담대 증가규모는 2010∼2014년 11월 평균 증가액(3조원)을 넘는다.

정부는 지난 8월 공공택지 공급 감축, 분양물의 집단대출 보증심사 강화, 중도금 대출보증 이용 건수 축소 등을 담은 가계부채 대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별다른 효과를 내놓지 못했고 지난달 초 부동산 대책을 내놓는 것으로 이어졌다.
마이너스통장대출 잔액은 174조4000억원으로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다.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9월29일부터 10월31일) 중 결제수요에 따라 2조7000억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거래가 꾸준하고 집단대출이 견조하다. 대출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을 우려한 일부 차주들이 대출을 미리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은행의 기업대출은 증가폭이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59조8961억원으로 2조5690억원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은 163조9197억원으로 전월 대비 6534억원 줄었고 중소기업 대출은 595조9764억원으로 3조2224억원 늘어났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대출은 연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한 기업들의 단기차입금 상환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은행의 수신 잔액은 1462조8000억원으로 12조원 증가했다. 전월 부가가치세 납부로 인출됐던 기업의 결제성 자금이 재유입되면서 수시입출금예금이 8조원 늘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 잔액은 머니마켓펀드(MMF)를 중심으로 늘어 485조3000억원으로 5조7000억원 늘었다. MMF는 국고여유자금과 일부 금융기관의 단기여유자금 유입으로 4조2000억원 늘었다. 반면 채권형펀드는 시장금리 상승 우려로 3조3000억원 감소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