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영길, 박근혜 대통령에 '변기 공주'…과거 사무실 변기 뜯은 사연 공개

최종수정 2016.12.19 22:53 기사입력 2016.12.10 12:33

댓글쓰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변기공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8일 박 대통령 탄핵 유튜브 생중계 방송 ‘민주종편티비’에 출연한 송 의원은 “재밌는 일화 하나 얘기해도 되겠나. 처음으로 하는 이야기다”라며 말문을 열였다.

송 의원은 “제가 인천시장 시절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간담회를 하는데 인천시 차례가 됐다”며 “대통령이 쉬어야 하니 시장실을 빌려달라 하시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당연히 빌려드려야죠 하니 비서실에서 왔다”며 “갑자기 변기를 뜯어가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 의원은 “깜짝 놀라 ‘왜 변기를 뜯어가느냐’ 했더니, 내가 쓰던 변기를 못 쓴다 이거지…새 변기를 설치했다”라고 말해 황당함을 자아냈다.
또한 송 의원은 “소독하고 닦던지 깔개를 깔면 될텐데 변기까지 뜯어갈 사안인가. 너무 신기하다. 변기 뜯은 대통령이 또 있나?”라며 박 대통령을 가리켜 ‘변기 공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송 의원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제5대 인천광역시 시장을 지낸 뒤 20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구을 의원에 당선됐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