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中매출 비중 6%…사드 보복에도 실적은 '이상無'

최종수정 2016.12.02 11:18 기사입력 2016.12.02 11:18

댓글쓰기

롯데쇼핑 해외매출 전체매출의 8.8%
중국은 6% 추정...롯데 전체 매출하락 1~2%

롯데, 中매출 비중 6%…사드 보복에도 실적은 '이상無'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중국 현지에 진출한 롯데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고강도 조사로 롯데 실적도 타격을 받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28일부터 중국 현지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와 소방ㆍ위생ㆍ안전검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날(28일) 현지 베이징 왕징에 위치한 마트, 슈퍼마켓 소방조사를 시작으로 상하이, 청두 등 중국 전역의 백화점, 마트, 슈퍼 150여개 점포에 대한 소방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선양에 위치한 롯데제과 생산공장 위생점검, 롯데알루미늄 세무조사에 돌입하는 등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상태다. 세무조사의 경우 이례적으로 지방 세무서가 아닌 시 당국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는 지난달 16일 국방부와 롯데그룹이 국유재산법에 따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가 배치 롯데스카이힐 성주CC와 유휴 예정 군용지인 남양주 부지를 교환키로 한데 따른 보복 조치가 아니냐는 분석이 우세하다.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 당국의 전례없는 전방위 조사 등 경제ㆍ산업 제재로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계산이 깔려있다는 평가다.
하지만 롯데의 실적에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롯데쇼핑의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전체 해외 매출액은 2조5000억원으로 총 매출액의 8.8%에 불과하다. 더욱이 해외 점포의 영업이익은 238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러시아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다른 해외 지역의 매출 비중이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 매출 비중은 롯데쇼핑 전체매출의 6% 가량 추정된다. 영업적자는 대부분 중국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조치가 실적에 작용할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이 나온다.

2008년 프랑스 유통업체 까르푸와 중국 정부의 외교마찰로 불매운동이 벌어졌을 당시 1개월간 까르푸 매장의 성장률은 두자리수를 기록했다. 다만 롯데 쇼핑의 경우 중국 매출비중이 적은 만큼 매출의 1~2% 감소에 그칠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유정현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 정부의 보복성 조치 뉴스로 투자심리와 중국사업의 중장기 전망은 더욱 불투명해질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