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사드 보복에 비상걸린 韓]사드 분풀이 시동…롯데, 中 사업 '빨간불'

최종수정 2016.12.02 10:24 기사입력 2016.12.02 10:00

댓글쓰기

불시 소방점검에 세무조사까지…영업정지 가능성도 높아
사드 보복을 위한 표적조사로 풀이
마트, 슈퍼마켓 현장조사에 이어 제과 생산공장도 점검

[中 사드 보복에 비상걸린 韓]사드 분풀이 시동…롯데, 中 사업 '빨간불'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중국 정부가 롯데그룹 중국 진출업체와 법인에 대한 전방위 조사에 나서면서 롯데그룹의 중국 사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롯데그룹이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부지를 제공한 것과 관련, 보복을 위한 표적조사라는 분석이 지배적인 만큼 일부 점포의 영업정지 가능성도 제기된다.

2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28일부터 중국 현지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와 소방ㆍ위생ㆍ안전검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날(28일) 현지 베이징 왕징에 위치한 마트, 슈퍼마켓 소방조사를 시작으로 상하이, 청두 등 중국 전역의 백화점, 마트, 슈퍼 150여개 점포에 대한 소방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선양에 위치한 롯데제과 생산공장 위생점검, 롯데알미늄 세무조사에 돌입하는 등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상태다. 세무조사의 경우 이례적으로 지방 세무서가 아닌 시 당국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16일 국방부와 롯데그룹은 국유재산법에 따라 롯데스카이힐 성주CC와 유휴 예정 군용지인 남양주 부지를 교환키로 했다. 양측은 현재 교환 대상 부지에 대해 감정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 당국의 전례없는 전방위 조사는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경제ㆍ산업 제재로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계산이 깔려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의 소방·안전 점검은 정례적인 것이지만 중국에서는 소비재 사업장에 대한 정부 압박의 첫 단계로도 인식된다"면서 "중국 현지의 소방권력이 한국과 비교할 수 없이 방대한 만큼 표적수사로 볼 여지가 많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등 현지 진출 기업 점포의 영업정지 가능성도 높게 보고 있다. 중국 정부가 당장 소방조사 점검 결과를 이유로 일부 점포에 이 같은 처분을 통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외자 유통 기업은 중국 정부와의 마찰이나 양국 간 정치적 갈등 탓에 폐점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일본의 유통 기업 이토요카도가 현지에 진출해 세운 화탕백화점은 최근 3년 간 6개의 매장을 폐점했다. 2014년에만 왕징, 베이위엔, 시즈먼점이 문을 닫았고 지난해 요우안먼에 어이 올해 따싱, 스리바오점이 영업을 중단했다. 오는 18일에도 대형 매장 중 한 곳인 싼리툰점이 문을 닫는다. 현지 언론은 실적 부진으로 인한 폐점으로 보도했지만, 양국 간 관계 악화에 따른 결과라는 안팎의 평가도 존재한다.

롯데의 중국사업 전반에 대한 타격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중국은 롯데가 가장 공을 들이는 해외 진출국으로 꼽힌다. 마트·슈퍼 등 할인점만 중국 전역에 116개 점포를 운영중이다.

다만 대부분의 진출 계열사들이 이익을 내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롯데쇼핑의 경우 올 3분기 중국과 홍콩 등 현지법인에서만 14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부터 불거진 롯데가(家)의 경영권 분쟁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주도한 중국 사업에서 조(兆) 단위의 손실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확산된 바 있다.

한편, 중국 당국의 동시다발적 조사·점검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중국 정부에서 현지 기업에 대한 재무적인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에 국한된 조사로 보이며 소방안전조사는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사드와 관련이 있다고 보도된 바 있지만, 그렇게만 추정하기는 힘들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