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교중퇴 로펌 안내원 소녀, 호주 첫 여성 대법원장 됐다

최종수정 2016.12.19 22:04 기사입력 2016.12.02 10:57

댓글쓰기

연방대법관 수전 키펠, 113년만에 유리천장 뚫어

수전 키펠

수전 키펠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자기 인생을 살겠다며 고등학교 1학년을 마치고 중퇴한 소녀가 47년이 흘러 호주 최초의 여성 연방대법원장이 됐다.

1일(현지시간) 호주 언론에 따르면 연방 대법관인 수전 키펠(62ㆍ사진)은 맬컴 턴불 총리로부터 신임 대법원장에 임명돼 내년 1월 말 공식 취임한다. 호주 연방대법원장에 여성이 임명되기는 1903년 대법원 출범 이래 113년 만에 처음이다. 대법원장 임기는 7년이다.

호주 동북부 케언스에서 태어난 키펠은 고교 1학년을 마친 15세 때 기술전문학교에 가서 비서업무를 배우는 게 낫겠다며 중퇴했다. 하루라도 빨리 자기의 인생을 찾겠다는 생각이었다.

이후 비서 업무 경력을 쌓은 키펠은 호주 브리즈번 법률회사의 안내데스크로 자리를 옮기면서 법률 공부를 시작했다. 키펠은 낮에는 풀타임으로 일하고 밤에는 법 공부를 했다. 마침내 그는 고교 중퇴 6년 후인 21살 때 변호사 자격을 획득, 1975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법학 석사도 땄다.

키펠은 1987년 퀸즐랜드주에서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법정변호사 중 우수하고 명망 있는 사람 중 선발하는 '왕실 고문변호사(퀸즈카운슬)'가 됐다. 1993년에는 퀸즐랜드주 사상 최초로 여성 주대법원 판사가 됐고, 2007년 3번째로 여성 연방 대법관에 임명됐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