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가족부, 주한 북유럽 4개국 대사관과 '양성평등 증진' MOU 체결

최종수정 2016.12.02 08:46 기사입력 2016.12.02 08:46

댓글쓰기

오는 5일 한·북유럽 양성평등 정책 포럼 개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여성가족부는 주한 북유럽 4개국(덴마크·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대사관과 양성평등 정책 및 지식 관련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양성평등 증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여가부는 오는 5일 오후 2시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양성평등 증진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북유럽 양성평등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포럼은 여성 인재 활용과 여성 관리자 확대를 위한 정책사례를 주제로 한국과 북유럽 국가, 각국 기업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양성 평등 정책과 성과를 소개하고 이와 관련한 토론 및 질의응답으로 구성된다.

북유럽 정책사례로는 노르웨이의 부모휴직제, 민간기업 이사회 40% 여성 할당제, 양성평등 행동계획 등이 소개되며 덴마크는 연구 및 혁신 과정에 여성 참여형 설계, 연구 활동시 양성평등의 중요성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핀란드는 평등한 기술교육, 컴퓨팅 사고력을 키우는 활동놀이와 코딩놀이 등을 소개하고 스웨덴은 젠더 다양성을 위한 글로벌 전략 및 양성펴등 인식제고 노력을 전한다.

국내 사례로는 청년여성 진로지원, '아빠의 달', 가족친화기업 인증제, 육아지원 제도, 경력단절여성 재취업지원 정책 등을 기조연설자인 민무숙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이 발표한다.
강은희 여가부 장관은 "최근 몇 년간 정부위원회 여성참여율이 크게 상승하는 등 여성인력 활용에 있어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더 발전된 성평등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정부, 기업, 사회 등 다양한 주체들의 유기적인 협력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