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병원 옮길 때…환자기록 자동으로 전송된다

최종수정 2016.12.02 06:50 기사입력 2016.12.02 06:50

댓글쓰기

CT나 MRI 등 영상정보 CD 안 들고 다녀도 돼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환자가 한 병원에서 다른 병원으로 옮길 때 앞으로 환자에 대한 의무정보가 전자적으로 전송된다. 그동안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MRI) 등 영상정보를 CD로 들고 다녔다. 이런 불편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병원 옮길 때…환자기록 자동으로 전송된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이 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환자가 의료기관을 옮길 때마다 기존 의료기관의 진료기록(약물 처방기록, 검사기록 등)을 일일이 종이나 CD로 발급받아 다른 의료기관에 제출했다. 실제 2014년 심사평가원의 의료기관 정보화현황조사를 보면 의료기관의 99%가 환자 기록을 종이서류로 발급 또는 CD 복사 등의 형태로 환자에게 제공했다. 의료기관 사이에 전자적으로 환자기록을 송수신하는 비율은 1%에 불과했다.

개정 법률안은 환자가 원하면 환자가 다니는 의료기관 간에 환자 진료정보를 전자적으로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같은 '진료정보 전송 지원시스템'은 환자가 동의하고 필요로 하는 진료정보가 어느 의료기관에 있는지 찾는 데 필요한 정보(위치정보)와 환자가 진료정보의 제공에 동의하는지 여부만 수집하고 저장한다. 환자 진료정보를 직접 수집·저장하지 않고 환자 진료정보는 앞으로도 계속 개별 의료기관에 분산 보관한다.

복지부는 '진료정보 전송 지원시스템'에 환자 주민등록번호가 아닌 대체번호(난수)를 사용해 주민등록번호 유출위험도 줄인다는 계획이다. 지원시스템을 행정자치부에서 운영하는 정부통합전산센터 내에 구축해 안전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