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LCT 비리로 압박받을 사람은 받을 것…野 국방부 장관 탄핵은 제정신 아냐"

최종수정 2016.12.19 20:46 기사입력 2016.11.17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여당 비주류 지도부를 이끌고 있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17일 "이 시점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엘시티(LCT) 비리의혹 수사를 공개적으로 지시한 건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엘시티와 관련된 부정에 청와대 개입이나 관여가 없다는 걸 강조하려다 보니 그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엘시티 비리의혹에 정치인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압박받을 사람은 받을 것이고, 이유가 없는 사람은 그럴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최순실 사태로 불거진 박 대통령 탄핵론과 관련 "지금 할 수 있는 방법은 탄핵밖에 없다. 대통령이 하야 안 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빨리 조사를 받아야 한다. 국민 앞에 이 일을 대통령이 주도했는지, 어떠한 연관이 있는지를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친박(친박근혜) 원유철 의원이 제안한 '지도부·중진 9인 협의체'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야권의 한민구 국방장관 탄핵 움직임에 대해 "우리 국방을 더 튼튼히 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 국방부 장관을 탄핵하겠다는 (야당은)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