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예결위원 "'최순실 예산' 선제적 삭감…사실관계 명확히 확인"

최종수정 2016.11.07 14:56 기사입력 2016.11.07 14: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계수조정소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7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영향력을 행사한 예산을 찾아내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예결위 여당 간사인 주광덕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과 야당에서 주장하는 5200억원 규모의 최순실 예산을 아주 면밀하고 정밀한 검토와 깊이 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주 의원은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하고 나서 최순실 관련 예산으로 확인되면 선제적으로 삭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심사 기간에 증액할 예산으로 청년 일자리 예산, 경로당 냉난방비와 양곡비 지원예산, 지진 등 자연재해 예방 및 대책예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위협에 대응할 안보예산 등을 꼽았다.

주 의원은 "예산안 심사에는 여도, 야도 없고 오직 국가 경제와 민생만이 있다"며 "법정 처리시한인 다음 달 2일까지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