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비서관 출신 주광덕 "최순실 유출 파문, 상상하고 싶지 않다"

최종수정 2016.10.25 11:13 기사입력 2016.10.25 11:07

댓글쓰기

"책임자, 대국민 사과해야…특검 요구는 정치공세성"

靑 비서관 출신 주광덕 "최순실 유출 파문, 상상하고 싶지 않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주광덕 새누리당 의원은 25일 비선실세 의혹이 제기된 최순실씨에게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이 사전 유출됐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상상해보지 못한 일이고, 상상하고 싶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정무비서관 출신인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만큼은 좌고우면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정도를 걸으면서 사안의 진상을 규명해서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법을 위반한 사안이 있으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하고, 정치적·정무적 책임이 있는 사람은 그에 따른 대국민 사과 및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도 정도를 걸으면서 사건에 대한 진실, 사안에 대한 진상을 정확히 규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 상황에서 (야당의) 특검 요구는 정치공세성 문제가 있다. 진상규명과 사안의 진실이 무엇인지를 밝히는 것이 우선순위"라고 강조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