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잠룡 4인, 최순실 파문에 "대통령 탈당" "협치형 총리" 촉구

최종수정 2016.10.27 19:06 기사입력 2016.10.27 17: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여야의 잠재적 대권 주자들이 27일 한 자리에 모여 최순실씨 국정개입 의혹을 놓고 청와대 인적쇄신과 여당 대표 교체, 협치형 총리 임명 등을 다양한 대응책을 제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 여야 광역자치단체장은 이날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열린 국가정책포럼에서 '최순실 파문'에 대해 각자 의견을 내놓았다.
야당 대권 주자들은 정확한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진실이고 송두리째 진실을 밝혀야 그 다음 단계로 나갈 수 있다"며 "대통령의 탈당도 필요하다. 국민들의 신뢰를 잃었기 때문에 당에 남아있는 것이나 개헌을 주도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 파문은 박 대통령의 개인적 스타일 문제도 있지만 청와대에 너무 많은 권력이 집중된 시스템 문제이기도 하다"며 "국정 운영 공백 상태에서 부분 개각과 시도지사들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우리가 선택한 대통령이 우리 모두를 너무나 실망하게 한 상황"이라며 "대통령 본인이 진실을 구할 기회는 이미 놓쳤고 이제는 국회에서 요구하는 조사에 철저히 따라가야 한다"고 밝혔다.
여당 소속인 남경필, 원희룡 지사는 청와대 비서진 개편, 당 대표 교체 등 좀더 구체적인 대안을 요구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대통령의 리더십이 실종됐고 회복 불능의 상처를 입었다"며 "제가 만약 대통령으로서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 비서실장을 교체하고 비서진을 전면 개편하는 한편 당에 새로운 리더십을 선출해달라고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여야를 넘나드는 협치형 총리를 임명하는 것"이라며 "이후 개헌을 통해 이를 제도화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사과 성명 같은 기존의 보통 방법으로는 이 사안에 대한 수습이 불가능하다"며 "대통령이 가진 권력 중 일부를 내려놓는 결단이 필요하고 이 사태를 방관한 분들도 자진적으로 내려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청와대와 여당이 앞으로 국가운영방식에 대해 선제적으로 책임을 질 만한 방식을 내놔야 한다"며 "권력이 먼저 하지 않으면 민심의 분노는 점점 더 강도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