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 "우리 마음속 대통령 더이상 존재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6.10.26 08:34 기사입력 2016.10.26 08:34

댓글쓰기

위기상황 극복 3대 조건 제시…청와대 비서진 경질·최순실 귀국 진상파악·새누리당 비대위전환

남경필 경기지사가 2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2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최순실게이트'와 관련 지금 국민의 마음속에 대통령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당장 대통령 실장과 우병우 수석 등 청와대 비서진을 모두 경질하고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최순실 씨를 즉각 귀국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새누리당은 현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지금의 상황은)국가적 위기다. 대통령이 사라졌다"며 "국민의 마음속에 대통령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남 지사는 특히 "대통령 리더십의 공백은 국가적 위기"라며 "만약 이때 북한이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이겨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의사결정의 리더십이 없이 지금의 경제상황을 헤쳐 나갈지도 걱정이다. 안보와 경제위기는 지금 우리의 현실이 됐다"고 우려했다.
그는 따라서 "현재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조치들이 필요하다"며 3가지를 제안했다.

남 지사는 먼저 "대통령은 실장과 우병우 수석 등 청와대 비서진을 모두 경질하고 빠르게 새 진용을 갖추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는 역량을 동원해 최순실 씨를 즉각 귀국시켜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특히 황교안 국무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하루라도 빨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되어야 한다. 비대위원장과 비대위가 국가 리더십 공백을 메우는데 핵심 역할을 해야 한다.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여야 정치권이 위기 극복의 중심이 돼야 한다. 정치적 계산을 버리고 손잡아야 한다. 이대로 주저앉을 순 없다"고 주장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