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靑 무너졌다고 무너져선 안 된다"며…故신해철에 특별한 그리움 전해

최종수정 2016.10.27 15:56 기사입력 2016.10.27 15:56

댓글쓰기

문재인 전 대표, 사진=문재인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표, 사진=문재인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문재인 전 대표가 '마왕' 신해철씨를 회고하며 "내 삶이 끝나는 날까지 나는 언제나 그대 곁에 있겠어요"라는 소절을 소개했다.

27일 문재인 전 대표는 고(故) 신해철의 사망 2주기를 맞아 페이스북에 "오늘은 마왕 신해철씨의 기일입니다. 요즘처럼 참담하고 무거운 상확일수록, 그가 그립고 그의 노래가 그립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때 그는 저에게 자신이 가장 아끼는 곡 <그대에게>를 주었습니다"라며 고(故) 신해철씨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문 전대표는 "문득, 그가 살아있었다면 요즘의 대한민국과 우리들에게 어떤 노래와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주었을까요"라며 고(故) 신해철의 곡 <그대에게> 소절을 인용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이 밤잠을 설치며 나라 걱정을 하실 겁니다"라며 "저도 잠이 안 옵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무너졌다고 국민들이 무너지진 않습니다"고 했다.
또 문 전 대표는 "청와대가 무너졌다고 대한민국이 무너져서도 안 됩니다"라며 "우리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전 대표는 "그런 확신과 희망의 믿음으로 마왕과 그의 노래를 추억합니다. 고맙습니다. 신해철씨"라며 말을 줄였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