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태, 문재인 겨냥 “최순실도 밝혀야 하지만 대북 결재는 더 밝혀야”

최종수정 2016.10.27 14:48 기사입력 2016.10.27 14:27

댓글쓰기

김진태 의원 트위터, 사진=김진태 의원 트위터 캡처

김진태 의원 트위터, 사진=김진태 의원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감싸고 나서며 문재인 전 대표를 비난했다.

27일 법사위원회에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최순실씨가 사용했다고 보도된 태블릿PC는 다른 사람 명의의 것이다. 본인은 태블릿 PC를 쓸 줄도 모른다고 한다"며 "남의 PC를 가지고 세상이 이렇게 시끄러운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그런데도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대통령 편을 들었다.

이어 김 의원은 바로 문 전 대표를 겨냥해 "문재인 전 대표는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찬반 여부를 놓고 김정일에게 물어봤다고 당시 장관이 주장하는데도 기억이 안 난다고 버티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지인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 주적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 라고 묻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문재인 대북 결재 사건도 특검해야 한다"며 "최순실도 밝혀야 하지만 대북 결재는 더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