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태 "최순실 사건, 남의 PC를 갖고 세상이 시끄럽다"

최종수정 2016.10.27 15:10 기사입력 2016.10.27 14:31

댓글쓰기

김진태 의원, 사진= 연합뉴스 제공

김진태 의원, 사진= 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청와대 국정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사용했다고 보도된 태블릿PC에 관해 "남의 PC를 가지고 세상이 이렇게 시끄러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씨가 사용했다고 보도된 태블릿 PC는 다른 사람 명의의 것이다. 본인(최씨)은 태블릿 PC를 쓸 줄도 모른다고 한다. 고가의 소형 PC를 버리고 갈 이유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동일한 발언을 했다.
김 의원은 여야가 최순실 사태 수사를 위한 특검 협상에 나서기로 한 만큼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특검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문 전 대표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김정일에게 물어봤다고 당시 장관이 주장하는데도 기억 안 난다고 버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인(知人)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 주적(主敵)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라며 "최순실 사건은 특검을 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북결재 사건도 특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