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녹십자 목암연구소,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제 공동 연구

최종수정 2016.10.21 09:10 기사입력 2016.10.21 09:10

댓글쓰기

최승현 목암연구소장(오른쪽)과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사장이 20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목암연구소에서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승현 목암연구소장(오른쪽)과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사장이 20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목암연구소에서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녹십자 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가 바이오벤처인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제 공동 연구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목암연구소가 보유한 항암 치료 후보 물질과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발굴한 항PD-1/PDL-1 계열 면역항암제 후보 물질을 대상으로 병용 면역항암제 공동 연구에 나설 방침이다.
목암연구소는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1,000억개 이상의 인간항체 라이브러리의 후보 물질 가운데 PD-1/PDL-1 항체에 대해 병용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여 이를 확인하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PDL-1은 암세포 표면의 단백질로, 면역세포 표면에 있는 PD-1과 결합하여 면역세포를 불활성화 시킨다. 항PD-1/PDL-1 계열 면역항암제는 이러한 상호작용을 차단하여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번 공동 연구는 목암연구소가 항암 분야 연구를 통해 축적한 기술 및 경험에 와이바이오로직스의 면역항암제 후보 물질과 최신 기술이 더해지면서, 신약 개발에 상승 효과를 가지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최승현 목암연구소장은 "면역항암제는 기존 항암제 대비 우수한 효과와 적은 부작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차세대 항암제"라며, "목암연구소는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항암분야 R&D 역량 강화와 신약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이번 공동연구 협약으로 와이바이오로직스의 항체 발굴 기술을 객관적으로 인정 받게 되는 계기가 되어 무척 고무적이며 성공적인 면역항암제 개발로 이어졌으면 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뛰어난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여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