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은혜 의원 “한선교 발언은 명백한 성희롱…국회 윤리위 제소”

최종수정 2016.10.14 09:01 기사입력 2016.10.14 09:01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한선교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사진=유은혜 의원 블로그 캡처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한선교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사진=유은혜 의원 블로그 캡처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한선교 의원의 발언이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의원은 13일 국정감사 질의 도중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으로부터 “내가 그렇게 좋아?”라는 발언을 들었다. 유은혜 의원은 현장에서 바로 불쾌감을 표현했고, 한선교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 물어본 것이다”라고 변명하며 “다르게 느꼈다면 유감”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은혜 의원은 “개인 유은혜가 아닌 국민의 대표로 이 자리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은혜 의원은 한선교 의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한선교 의원의 발언이 “명백한 성희롱 발언”이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의원이 한선교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사진=유은혜 의원 SNS 캡처

유은혜 의원이 한선교 의원의 발언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사진=유은혜 의원 SNS 캡처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의 여성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한선교 의원이 “저급한 여성비하적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사과를 요구하는 유은혜 의원과 야당의원들에 대해 자기변명과 오히려 훈계하는 듯한 발언으로 일관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과의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이들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 일동은 한선교 의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