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일 바르는 화장품은 안심해도 될까

최종수정 2016.10.14 08:31 기사입력 2016.10.14 08:31

댓글쓰기

파라벤, 벤조페논, 피이지 성분 피해야
화장품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화장품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최근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물티슈와 치약 등에 포함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화학 제품 사용을 꺼리는 '노케미족'과 '케미포비아'가 확산되고 있다. 화장품도 예외일 순 없다.

화장품 성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높아지고 있지만, 수십 가지 성분들을 모두 알고 유해한 합성 성분을 골라내기는 어렵다. 천연 화장품, 유기농 화장품을 골라 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지만, 이 또한 안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직접 화장품 성분을 확인하고 유해 성분을 가려내는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EWG 등급으로 성분 안전성 파악=EWG 등급이란, 미국의 비영리 환경단체에서 화장품 원료의 유해성을 조사해 1~10까지로 구분한 성분 안전도 등급을 말한다. 성분의 피부 안전도에 따라 0~2등급은 낮은 위험, 3~6등급은 보통 위험, 7~10은 높은 위험으로 나눠진다.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하면 제품명만으로 쉽고 간단하게 전성분의 EWG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파라벤, 벤조페논, 피이지를 기억하자=가장 많이 알려진 페녹시에탄올과 파라벤은 화장품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사용하는 화학 방부제로,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도 있어 민감한 피부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화장품에 인공향을 첨가할 경우 향을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는 벤조페논은 자외선 차단 기능성 성분이자 변색 방지제로 환경 호르몬 의심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알레르기 및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세정 및 유화제로 사용되는 피이지(PEG)의 경우 제조 과정에서 발암 물질로 알려진 불순물이 함유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위 3가지 성분 외에도 피부에 유해한 화학성분은 알러지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며, 건강한 피부라도 유해성분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민감한 피부가 될 수 있으므로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화장품 성분을 감별해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이용=화장품 성분명은 읽어도 외계어 같다고 생각된다면 성분을 분석하고 유해도에 따라 등급을 분류하는 어플을 사용해보자. 어플 ‘화장품을 해석하다’는 화장품 성분의 EWG 등급, 20가지 주의성분, 피부 유형별 성분 등을 분석해주는 어플로 어렵기만 한 화장품 성분들을 알기 쉽게 보여준다.

화장품을 직접 만들어 쓰겠다는 소비자들도 점점 늘고 있지만, 제조 과정 중에 오염될 가능성이 높고 보존 기한이 짧기 때문에 오히려 피부에 더 위험할 수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