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럭키’ 조윤희, 애드리브 달인 되다?…“유해진에게 한 수 배워”

최종수정 2016.10.05 00:07 기사입력 2016.10.05 00:07

댓글쓰기

조윤희

조윤희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배우 조윤희가 유해진에게 애드리브 한 수를 배웠다.

조윤희는 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럭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단 한 번도 애드리브를 해본 적이 없었는데 유해진을 만나고 새로운 경험을 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조윤희는 "애드리브도 현장에서 굉장히 많이 했고, 대사도 현장에서 많이 바뀌었다. 매 촬영이 즉흥연기를 하는 기분이었다"며 "처음에는 대사를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을 했는데 여러 번 하다 보니 절로 애드리브가 나오더라"고 말했다.

이어 "유해진의 훈련 덕에 애드리브를 할 줄 아는 배우가 됐다. 지금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도 애드리브를 하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럭키'는 성공률 100%의 완벽 카리스마 킬러 형욱(유해진 분)이 사건 처리 후 우연히 들른 목욕탕에서 비누를 밟고 넘어져 기억상실증에 걸리게 되고, 죽기로 결심한 무명배우 재성(이준 분)이 목욕탕 키(Key)를 바꿔치기 하면서 두 사람의 운명이 뒤바뀌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윤희는 극중 기억을 잃은 형욱을 돕는 구조대원 리나 역으로 분했다. 오는 13일 개봉.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