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곡성 친환경 인삼·토란 재배 현장 살펴

최종수정 2016.10.04 07:50 기사입력 2016.10.03 20:28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3일 오후 친환경 유기농 인삼을 재배하고 있는 곡성군 옥과면 수리 이옥신씨 농가를 방문, 6년근 인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3일 오후 친환경 유기농 인삼을 재배하고 있는 곡성군 옥과면 수리 이옥신씨 농가를 방문, 6년근 인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곡성 광록농원·토란영농조합 방문해 친환경 재배 확대 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3일 친환경 인삼·토란 재배 현장을 살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곡성 옥과면에서 인삼을 재배하는 ‘광록농원’과 죽곡면에서 토란을 생산하는 ‘곡성토란영농조합법인’을 방문했다.

광록농원 이옥신 대표는 인삼 분야 유기농 전문가다. 나무 껍데기와 계분·미강·발효제를 섞어 만든 발효퇴비로 6년근 인삼을 생산하고 있으며, 2011년 전라남도 유기농 명인으로 선정됐다.

이 지사는 “인삼은 건강을 위해 먹기 때문에 유기농인삼을 다른 시군까지 조직화해 육성해달라”고 말했다.
곡성토란영농조합법인은 5ha의 토란을 무농약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법인이 생산한 토란은 알이 굵고 안정성이 보장돼 일반 토란에 비해 두 배 높은 3만 원(10kg)에 판매되는 등 소비자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낙연 전남지사가 3일 오후 곡성군 죽곡면 신풍리 웰빙토란가공센터를 방문, 기록도 곡성토란영농조합법인 대표로부터 알토란 등 토란 가공제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3일 오후 곡성군 죽곡면 신풍리 웰빙토란가공센터를 방문, 기록도 곡성토란영농조합법인 대표로부터 알토란 등 토란 가공제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이 지사는 “곡성의 청정 이미지에 맞게 친환경 토란 재배를 확대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올해 7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삼, 토란 등 특용작물의 품질을 개선하고,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철재 해가림 시설, 우량 품종 갱신, 관수관비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